[NocutView] K리그 미디어데이 말말말.. "차고 막고 골까지"

Episode of: nocutV

< Back to nocutV
Feb 27, 20131m
1272
[NocutView] K리그 미디어데이 말말말.. "차고 막고 골까지"
Feb 27 '131m
Play Episode

28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3시즌 미디어데이가 개최됐다. 1부리그 14개 구단의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자리해 '토크 어바웃 K리그(Talk about K LEAGUE)'라는 주제에 걸맞게 다양한 이야기들을 쏟아냈다. 불꽃이 튀면서도 유쾌한 신경전과 재치있는 입담에 행사장에는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김병지 "차고 막고 넣는 것까지 해야겠네요" - 하석주 전남 감독은 시즌 준비 과정에서 득점력이 부족해 고민이라며 골키퍼 김병지를 동원해서라도 골을 넣도록 만들겠다며 웃었다. 이에 김병지는 감독이 시키는 일이라면 뭐든지 하겠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하석주 "1998년은 생각도 하기 싫습니다" - 1998년 월드컵에서 함께 뛴 동료들이 대거 감독을 맡고있는 가운데 그 중 전남이 객관적인 전력에서 뒤지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하석주 전남 감독은 웃으며 손사래부터 쳤다. 하석주 감독은 1998년 프랑스월드컵 멕시코전에서 선제골을 넣었지만 백태클로 퇴장을 당해 역전패의 빌미를 제공한 바 있다. ▲박경훈 "바꾸고 싶었지만 올해가 진짜 뱀띠 해라 바꿀 수 없었습니다" - 박경훈 감독이 이끄는 제주 유나이티드의 작년 슬로건은 방울뱀 축구, 올해는 킹 방울뱀 축구다. 대충 바꿨다는 인상을 준다며 너무 안일한 것 아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박경훈 감독은 당황하지 않고 재치있게 답했다. 보다 성숙한 방울뱀 축구를 예고했다. ▲임상협 "일단 훈련량이 적어져서...자율적인 분위기로 선수들은 편안하게..." - 작년까지 수원 삼성을 맡다 올해부터 부산 아이파크의 지휘봉을 잡은 윤성효 감독. 사령탑이 바뀌어 선수단에 어떤 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 임상협은 훈련량이 줄어들어 좋다는 선수단의 분위기를 여과없이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익수 "부산의 루즈한 분위기와 적은 운동량을 공략하세요" - 지난 해까지 부산 아이파크의 감독이었던 안익수 성남 일화 감독. 개막전에서 부산을 상대하는 강원 FC에게 조언을 해주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 앞서 달라진 팀 분위기를 전한 임상협의 인터뷰를 참고해(?) 재치있게 답했다. ▲이진호 "예전에 20골이 목표라 그랬다가 7골 밖에 못넣었습니다" - 대구 FC에서 최전방 공격수를 맡고있는 이진호. 올해 목표로 삼고있는 공격포인트를 묻자 설레발을 경계하며 답을 피했다. 이어 이진호는 "선수들에게 밥이나 빵을 사더라도 도움을 받아 닥치는대로 넣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최용수 "신광훈이 왼발 쓰는 것을 못봤습니다" - 오는 3월2일 포항 스틸러스와 개막전을 치르는 FC 서울의 최용수 감독. 상대의 아킬레스건을 밝혀달라는 질문에 측면을 맡고있는 신광훈의 반쪽(?) 능력을 언급하며 웃었다. 이에 황선홍 포항 감독은 "약점을 찾기 어렵다"며 몸을 사렸다. [BestNocut_R]▲김인완 "기자 분들은 직접 얘기하는 걸 좋아하죠? 강원, 대구, 경남을 꼽겠습니다" - 대전시티즌의 김인완 감독에게 강등권 후보 3개 팀을 꼽아달라는 질문이 주어지자 몸을 사리지 않고 취재진이 원하는(?) 대답을 공개적으로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0:00 / 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