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utView] 쓰러진 유민아빠, 병원서도 음식 거부 "특별법 제정하게 해달라"

Episode of: nocutV

< Back to nocutV
Aug 20, 20141m
2226
[NocutView] 쓰러진 유민아빠, 병원서도 음식 거부 "특별법 제정하게 해달라"
Aug 20 '141m
Play Episode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40일째 단식농성을 해오던 세월호 참사 유가족 ‘유민 아빠’ 김영오 (47)씨가 병원으로 이송됐다. 22일 새벽까지 광화문 농성장에서 힘겹게 버텨온 김영오씨는 건강이 급격하게 악화되자, 의료진과 유족들의 설득 끝에 병원으로 이날 오전 구급차를 타고 서울 시립동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40일 단식을 이어온 김영오씨의 체중은 지난 18일 기준 47㎏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병원으로 이송된 뒤 의료진에 두통과 어지러움증, 근육통을 호소했다. 주치의인 동부병원 내과 이보라 과장은 "김 씨가 현재 간단한 대화를 나눌 수는 있지만, 장기간 단식으로 여전히 위중한 상태"라고 밝혔다. 병원측은 이날 점심부터 미음과 보리파 등으로 식사를 조금씩 재개할 계획이다. 하지만 김 씨는 병원으로 옮겨진 뒤에도 단식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으로 수액과 물 외에 식사는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월호 유족 법률지원단 원재민 변호사는 "병원으로 떠날 때 마지막으로 한 말도 '특별법이 제정되게 해달라'는 얘기였다"며 "본인의 몸보다 특별법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0:00 / 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