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utView] 사라 바라스 "첫 내한 공연, 세월호 희생자와 유족에 헌정"

Episode of: nocutV

< Back to nocutV
Apr 30, 20141m
1904
[NocutView] 사라 바라스 "첫 내한 공연, 세월호 희생자와 유족에 헌정"
Apr 30 '141m
Play Episode

"제 첫 내한 공연을 세월호 희생자와 유족 모두에게 헌정합니다" 화려한 스텝으로 리허설 준비에 한창이던 사라 바라스(Sara Baras·43)는 이번 내한 공연의 의미를 세월호의 희생자와 유가족, 그리고 실종자와 함께한다고 전했다. 사라 바라스는 1일 리허설 공연 인터뷰에서 먼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애도의 뜻을 표시했다. 가슴에 노란 리본을 단 사라 바라스는 "저와 단원 모두는 이번 공연이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그 유족들을 위로하는 공연이 될 수 있고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라 바라스는 올해 43세로 세계 최고의 플라멩코 슈퍼스타로 손꼽힌다. 첫 내한 공연인 만큼 한국공연만을 위한 새 작품 '사라 바라스 아트 플라멩코(Sara Baras Art Flamenco)'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CBS가 창사 60주년을 맞아 준비한 특별기획공연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으로 2일부터 4일까지 LG아트센터(3회)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1회)에서 휴식시간 없이 약 90분간 콘서트 형식의 공연이 펼쳐진다. 오직 서울에서만 공연되는 이번 작품은 세기리야, 마르티네뜨, 할레오, 땅고 그리고 블레리아스로 구성되며 라이브로 연주된다. 또한, 플로어 마이크 24개가 설치되는 플라멩코 어쿠스틱 플로어가 특별 제작돼 플라멩코 특유의 발동작인 사파테아도의 박진감 넘치는 소리가 객석에 생생하게 전달될 예정이다. 문의 : 02-2650-7481, CBS 공연기획센터

0:00 / 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