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utView] '슈퍼카 폭주족' 적발

Episode of: nocutV

< Back to nocutV
Jun 10, 20131m
1431
[NocutView] '슈퍼카 폭주족' 적발
Jun 10 '131m
Play Episode

[CBS노컷뉴스 김연지 기자] 고속도로에서 KTX와 맞먹는 속도로 자동차 경주를 하거나 중앙선을 넘나들며 곡예운전을 일삼은 폭주족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차모(28) 씨와 김모(33) 씨 등 1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차 씨와 김 씨는 지난 4월 21일 외제 스포츠카인 아우디R8과 벤틀리를 타고 부산 해운대에서 경주 법원까지 일명 '드래그 레이스'라 불리는 자동차 경주를 하며 폭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이날 최대 시속 320km, 평균 시속 184km로 고속질주해 82.8km의 거리를 단 27분 만에 도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에 적발된 또다른 폭주족인 배모(28) 씨 등 3명은 지난 달 24일 중부 고속도로와 강남 테헤란로 등에서 벤츠 등을 타고 앞뒤나 좌우로 무리지어 운영하면서 중앙선 침범, 갓길주행 등 수십여 차례에 걸쳐 교통 법규를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배 씨는 특히 자신이 불법 운전을 했으면서도 "경찰관이 무리한 단속을 했다"는 요지의 글을 인터넷 사이트에 올려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기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번 단속에서 폭주 운전자뿐만 아니라 일반 자동차를 경주용 차로 바꾼 이모(44) 씨와 이렇게 불법 구조변경한 차량을 매매 알선한 브로커 윤모(30) 씨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폭주족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도박성 자동차 경주인 '드래그 레이스' 첩보를 입수해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0:00 / 0:00